3D프린팅 응용제품 특허출원 연평균 40% 급증

- 기계부품, 의료, 전기전자 분야 순으로 많아
- 내국인 출원에선 중소기업, 대학, 연구소 순

3D프린팅 응용제품 제작 흐름도. 출처=쉽게 이해할 수 있는 4차 산업혁명 기술 핸드북, 2017.10.

[대전=쿠키뉴스] 최문갑 기자 = 국내에서 전통 산업인 기계부품에서 의료, 식품 등의 분야에 이르기까지 3D프린팅의 기술개발 경쟁이 활발한 가운데 3D프린팅 응용제품 관련 국내 특허출원이 지난 2013년에서 2018년까지 5년 사이 연평균 40%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특허청(청장 김용래)에 따르면, 3D프린팅 응용제품 관련 국내 특허출원은 2013년 47건에서 2018년 254건으로 연평균 40% 늘었다. 

세부 응용 분야별로 보면, 기계부품 분야 출원(458건, 42.0%)이 여전히 가장 많고, 다음으로 의료 분야(247건, 22.6%), 전기전자(95건, 8.7%), 소비재(93건, 8.5%), 자동차(82건, 7.5%), 항공우주(47건, 4.3%), 건설건축(29건, 2.7%), 식품(24건, 2.2%) 분야 등 순이다.


최근 출원 증가가 눈에 띄는 의료 및 식품 분야를 구체적으로 보면, 의료 분야에서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하여 수술 모형이나 수술 가이드, 인체 이식용 임플란트, 및 투명 치아교정기 등과 같은 개인 맞춤형 의료기기를 만드는 기술이 주로 출원되고 있다. 

식품 분야에서는 푸드 3D프린팅 장치를 이용하여 초콜릿, 피자 등과 같은 고객 맞춤형 식품을 요리해 주는 기술의 출원이 많다. 

출원인 국적별로는 내국인 출원이 457건(42%)으로, 외국인 출원 634건(58%)에 비해 다소 적은 편이다. 그러나 외국인 출원의 경우, 2013년 38건에서 2018년 130건으로 연평균 28%씩 증가한 반면, 내국인 출원은 2013년 9건에서 2018년 124건으로 연평균 69%씩 늘었다.

내국인 출원 중에서는 중소기업 144건(32%), 대학 119건(26%), 연구소 92건(20%), 개인 70건(15%), 대기업이 32건(7%)을 차지했다. 

3D프린팅 응용제품 관련 내국인 출원은 중소기업과 대학·연구소의 출원이 전체의 78%를 차지한다. 국내 중소기업과 대학·연구소를 중심으로 3D프린팅 응용 기술개발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3D프린팅 응용제품 관련 다출원 기업을 보면, 내국인의 경우 한국생산기술연구원(36건), 한국기계연구원(13건) 등의 정부출연연구소가, 외국인의 경우 HP(25건), Nike(22건), Stratasys(20건), Boeing(17건), Siemens(13건), GE(13건) 등 다국적 대기업들이 주요 출원인이다. 

특허청 스마트제조심사팀 이상호 심사관은 “3D프린팅 응용제품 관련 특허출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것은 3D프린팅이 별도의 금형 없이 3D 설계 데이터를 기반으로 맞춤형 다품종 소량 생산이 가능해 고부가가치 기능성 제품 제작이 용이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기업들로선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해 의료 및 식품 분야 등 최근 특허출원이 증가하고 있는 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기술개발을 통해 특허 포트폴리오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3D프린팅 응용제품’은 제작할 물건의 형상·기능·재료의 특성에 따라 3D프린팅 기술을 적용하여 맞춤형으로 제작한 제품을 의미한다.

mgc1@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