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10명 중 3명은 ‘취업 대신 창업’ 고려한 적 있다

연령별로 40대가 가장 많아, 창업아이템 1위 ‘프랜차이즈 사업’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구직자 10명 중 3명은 취업 대신 창업을 고려한 적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연령별로 40대 구직자 10명 중 4명 가량이 창업을 고려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직자들이 생각한 창업 아이템으로는 커피숍이나 치킨전문점 등 프랜차이즈가 가장 많았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은 지난 6일부터 14일까지 구직자 1,093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설문을 통해 창업 고려 현황을 조사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구직자 중 31.7%가 ‘취업 대신 창업을 고려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고 20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성별로 구직 대신 창업을 고려한 남성 구직자들은 33.6%, 여성 구직자는 29.7%였다. 연령별로는 40대 구직자가 45.6%로 가장 높았고, 30대가 36.8%, 20대가 26.5% 순이었다.


이들이 취업 대신 창업을 고려했던 이유로는 △언젠가 내 사업을 해보고 싶었기 때문(30.3%)이 가장 많았다. 또 △자유롭게 일하며 경제적, 시간적으로 여유롭게 생활하고 싶어서(24.3%)란 응답이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구직자들이 창업을 고려한 이유로 △직장생활은 오래 하지 못할 것 같아서(14.7%) △직장생활로 인한 수입은 한계가 있을 것 같아서(13.9%) △현 시점에서 취업은 불가능해 보여 대안책으로(13.3%) 등의 의견이 제시됐다.

취업 대신 창업을 고려하는 이유는 연령대 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다. 20대 구직자들의 경우는 타 연령대에 비해 ‘내 사업을 해보고 싶어서’(36.8%)란 이유가 가장 많았다. 30대 구직자들 중에서는 ‘자유롭게 일하며 시간, 경제적으로 여유롭게 일하고 싶어서(’28.5%)가 1위였고, 40대 구직자들은 ‘직장생활은 오래 하지 못할 것 같아서’(26.9%)가 가장 높았다.

창업을 고려했던 적이 있는 구직자 69.4%는 도전하고 싶은 창업 아이템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고려하고 있는 창업 아이템으로는 △커피숍, 치킨전문점 등과 같은 프랜차이즈 사업이 23.3%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음식점, 푸드트럭 등 외식업(17.1%) △온라인 쇼핑몰(13.8%) △서비스 대행 사업(8.8%) △유튜버 등 콘텐츠 관련 사업(7.1%) △키오스크 및 무인점포(6.7%) 등의 순이었다.

창업 아이템의 경우 성별로 차이가 있었다. 여성 구직자들의 경우 △프랜차이즈업(28.6%)이나 △온라인 쇼핑몰(20.5%)을 선호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반면 남성 구직자들은 △푸드트럭 등 외식업(19.5%)에 대한 선호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초기 창업 자본금으로는 △3000만~5000만원 미만(18.5%) △1000만~3000만원 미만(18.2%) △5000만~7000만원 미만(14.5%) △7000만~1억원 미만(12.7%) 등의 순이었다. 또 조사 참여자의 절반 이상인 61.3%가 현재 창업을 위한 자금을 모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ongb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