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 물결로 고운 추억’ 전주 한복문화주간 성료

11~17일 한국전통문화전당 등에서 ‘한복문화주간’ 행사 성공적 마무리


[쿠키뉴스] 박용주 기자 =‘가장 한국적인 도시’ 전북 전주에서 전통한복을 입고, 사진도 찍으며 추억을 선사한 전주 한복문화주간 행사가 막을 내렸다. 

전주시는 한국전통문화전당과 우리놀이터 마루달, 오목대 전통정원 등 전주시 일원에서 지난 11일부터 17일까지 열린 한복문화주간 ‘전주한복 결’ 행사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한복진흥센터가 주최하고 전주시와 한국전통문화전당이 주관한 이번 한복문화주간에는 메인 행사인 한복패션쇼를 비롯해 ‘입고찍고’ 이벤트, 한복장터, 한복 전시, 한복 사진공모전, 한복 포토존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펼쳐졌다.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무관중 유튜브 생중계로 진행된 한복패션쇼에는 강동화 전주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전주시의원 등 전주시를 대표하는 인사들이 특별 모델로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전통 혼례를 스토리로 담은 패션쇼와 신한복 패션쇼를 통해 다양한 한복을 소개하고, 이희정 밴드의 퓨전 국악공연까지 이어지면서 유튜브 동시 시청자 수가 1000명을 넘기도 했다.

앞서 13일과 14일에는 어린 아이부터 성인까지 직접 고른 한복을 입고 증명사진을 찍는 ‘입고찍고’ 이벤트가 참여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또 우리놀이터 마루달과 한국전통문화전당 일원에 1주일간 마련된 한복 포토존에서는 시민과 방문객들에게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 주기도 했다.


17일 한옥마을 오목대 전통정원에서는 찾아가는 한복 장터가 꾸려졌다. 한복 대여뿐만 아니라 한복을 직접 골라보고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됐으며, 온라인 라이브커머스도 진행됐다.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는 한복의 다양한 세계관을 보여주는 전시회도 펼쳐졌다. 박순자 명인 외 4명의 한복 전문가들의 전통 비단수의와 한복이 전시됐다.

지난달부터 진행된 ‘전주를 품은 한복 사진공모전’에는 총 78건이 접수됐고, 전문가 심사와 902명의 시민투표를 거쳐 27개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이밖에도 명품 시내버스인 1000번 기사들이 한복을 입고 운행하는 ‘한복입고 달린다’ 프로그램도 한복문화주간 분위기를 끌어올리기도 했다.

김선태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몇몇 프로그램들이 비대면으로 전환됐지만, 시민과 관광객들의 한복에 대한 애정과 갈증을 느낄 수 있었던 기회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3일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함께 개최한 ‘2021 가을 한복사랑 감사장 수여식’에서는 올해 설과 추석 명절에 한복을 입고 승객을 맞이한 전주 시내버스 기사들이 한복사랑 감사장을 받았다.    

yzzpar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