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상륙’ 디즈니플러스, OTT 시장 지형도 바꿀까

제이 트리니다드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시아·태평양 지역 DTC(Direct-to-Consumer) 사업 총괄.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한국은 트렌드세터로서 독창적인 엔터테인먼트 콘텐츠를 전 세계에 선보이고 있습니다. 디즈니플러스(디즈니+) 한국 출시를 통해 국내 소비자에게는 최고의 글로벌 엔터테인먼트를, 해외 관객에겐 한국의 창의성을 소개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제이 트리니다드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시아·태평양 지역 DTC(Direct-to-Consumer) 사업 총괄의 말이다. 트리니다드 총괄은 14일 오전 온라인에서 열린 디즈니플러스 한국 미디어데이에서 다음 달 12일 한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하는 디즈니플러스를 소개하며 이같이 포부를 밝혔다.

디즈니플러스는 월트디즈니 컴퍼니가 운영하는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다. 6개 핵심 브랜드(디즈니·픽사·마블·스타워즈·내셔널지오그래픽·스타)를 통해 선보이는 방대한 콘텐츠가 장점이다. 1만6000편에 이르는 영화와 TV 프로그램, ‘완다비전’ ‘팔콘과 윈터솔져’ ‘로키’ ‘만달로리안’ 등 디즈니플러스에서만 볼 수 있는 오리지널 콘텐츠로 소비자를 유혹한다. 한국 제작사가 만든 오리지널 콘텐츠들도 곧 베일을 벗는다.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또 다른 장점은 상대적으로 저렴한 구독료다. 월간 9900원 혹은 연간 9만9000원을 내면 최대 7개 계정을 만들 수 있고, 4개 기기에서 동시에 접속할 수 있다. 월 구독료 1만4500원인 넷플릭스(이하 4인 이용 프리미엄 요금제 기준)는 물론, 티빙(1만3900원), 웨이브(1만3900원), 왓챠(1만2900원) 등 국내 업체보다 낮은 가격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디즈니플러스는 LG유플러스와 모바일·IPTV 제휴를, KT와는 모바일 제휴를 맺어 접근성을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최근 넷플릭스가 촉발한 망 사용료 논란에는 직접적인 답변을 피했다. 트리니다드 총괄은 “선량한 기업 시민이 되자는 게 디즈니의 철학”이라면서 “이를 위해 통신사와 콘텐츠전송네트워크(CDN) 사업자 등 한국 파트너 회사들과 적극 협력하겠다”고만 말했다.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콘텐츠의 판권과 저작권을 제작사와 어떻게 나누느냐는 질문에는 김소연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DTC 총괄이 “작품이나 계약 조건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명확하게 설명하기 어렵다”며 “파트너 회사들과 상생하는 방향으로 나아가려고 노력 중”이라고 답했다.

‘콘텐츠 공룡’ 디즈니플러스의 한국 상륙과 함께 국내 OTT 시장의 경쟁 구도는 새롭게 짜일 전망이다. 한국 시장에서 가장 많은 유료 구독자를 보유한 OTT 업체는 넷플릭스. 최근 몇 달 간 부진하던 넷플릭스는 오리지널 드라마 ‘D.P.’와 ‘오징어 게임’으로 분기점을 마련했다. 구독자를 빼앗으려는 디즈니플러스와 지키려는 넷플릭스 간 힘겨루기에도 관심이 쏠린다. 글로벌 시장에선 넷플릭스가 2분기 유료 구독자 2억900만명을 확보하며 1위를 지켰지만, 신규 가입자 수만 보면 디즈니플러스(1200만명)가 넷플릭스(154만명)를 앞질렀다.

오상호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대표는 “디즈니는 지난 30년간 국내에서 다양한 분야의 사업을 펼치며 한국 소비자에게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전달하고 누구나 뛰어나고 독창적인 스토리를 접할 수 있도록 노력해왔다”면서 “이번 디즈니플러스 출시로 한국 파트너 회사 및 크리에이터들과의 협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오랜 기간 국내 소비자와 접점을 넓혀 온 디즈니의 노력을 한 단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wild3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