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키포토]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영장실질심사 출석


[쿠키뉴스]임형택 기자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위해 1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김씨는 대장동 개발사업 추진 과정에서 특혜를 받는 대가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개발 이익의 25%인 약 700억원을 주기로 약정하고 이 중 5억원을 유 전 본부장에게 건넸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수사의 분수령이 될 김씨의 구속 여부는 15일 새벽에 결정될 전망이다.





taek2@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