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범죄소년 재범률 전국 평균보다↑…학교전담경찰관은 부족

대구지방경찰청 전경. (쿠키뉴스 DB) 2021.10.13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대구의 소년범죄 재범률이 전국 평균보다 높은지만, 학교전담경찰관(SPO)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경기광명을)이 대구경찰청으로부터 제공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올 6월까지 대구의 소년범 1만 1120명 중 35.7%인 3975명이 재범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같은 기간 전국 평균 32.8%보다 높았으며, 연도별로는 2018년 35.7%, 2019년 34.6%, 2020년 37.7%의 재범률을 보였다.


그러나 학교전담경찰관은 정원에 못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구의 학교전담경찰관은 정원 49명의 77.6% 수준인 38명에 그쳤다. 

양 의원은 “청소년 문제와 신종 범죄에 대응할 수 있는 학교전담경찰관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부족한 학교전담경찰관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tasigi72@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