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비하? 일상용어?…이낙연·이재명 ‘수박’ 설전 격화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낙연 후보(왼쪽)와 이재명 후보.   연합뉴스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후보 간 ‘수박’ 설전이 치열하다.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당내 특정 인사들을 가리켜 “수박 기득권자들”이라고 쓰자, 이낙연 후보 측이 “‘수박’은 일베(일간베스트) 언어”라고 비판했다.

이재명 후보는 22일 서울 동작소방서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나 “(‘수박’은) 겉과 속이 다르다는 뜻으로 일상에서 쓰는 용어”라며 “문맥을 보면 다 아는데, 똑 떼어서 다른 의미인 것처럼 지적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앞서 자신의 ‘수박’ 발언을 두고 이낙연 후보 측이 ‘호남 비하 발언’이라고 지적한 데 대한 반박이다.


이낙연 후보 측은 최근 ‘수박’이 극우사이트인 일베에서 시작된 호남 비하 용어라며 사용 자제를 요청했다. 1980년 5·18 광주 민주화 항쟁 당시 진압군에 의해 희생된 시민들을 비하하는 용어로 일베에서 만들어진 단어가 바로 ‘수박’이라는 설명이다.

그런데 이재명 후보가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해명 글에서 “저에게 공영개발을 포기하라고 넌지시 압력을 가하던 우리 안의 수박 기득권자들”이라고 표현하며 두 후보 간 논쟁이 격화됐다.

이낙연 후보 측 이병훈 민주당 의원은 이날 낸 논평에서 “(이재명 후보는) 이낙연 캠프와 우리 사회의 보수기득권자들이 한 통속으로 자신을 공격하고 있고 자신은 피해자라는 생각을 담고 싶으셨나 보다. 사실관계도 맞지 않고, 민주당 후보가 해선 안 될 혐오표현”이라고 지적했다.

또 “‘수박’ 표현은 호남을 비하하고 차별하기 위해 만든 일베의 언어”라며 “이것은 정치의 문제가 아니다. 인간에 대한 예의의 문제이고, 우리 당의 정체성과 연결된 문제”라고 말했다.

이재명 캠프도 반격에 나섰다.

박찬대 수석대변인은 이날 주간브리핑에서 “이낙연 캠프의 대변인이 수박을 왜 호남 비하로 연결하는지 유감이다. ‘셀프 디스’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박주민 총괄본부장도 “수박이 호남 비하라는 이낙연 측 주장에 ‘일베 생활 12년째인데 그런 말 처음 들어본다’는 반응도 있다”라고 말했다.

wild3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