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조국 가족에 과잉수사” vs 하태경 “조국이랑 썸타나”

홍준표 “조국 편드는 건 아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후보와 하태경 후보가 16일 TV조선 주관으로 열린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첫 토론회에서 맞붙었다.   오른소리 캡처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관련해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과잉수사’였다고 지적하자 하태경 후보가 공세를 펼쳤다.

홍 후보는 16일 TV조선 주관으로 열린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첫 토론회에서 “조 전 장관이 ‘내 가족의 모든 것을 책임지고 들어갈 테니 내 가족은 건드리지 말라’고 윤석열 후보한테 이야기하고 본인이 들어갔다. 그러면 가족 전체가 들어갈 필요가 없었던 사건 아닌가”라고 말했다.

원희룡 후보가 “홍 후보는 조 전 장관 가족 수사에 대해 ‘도륙을 했다’고 말씀했다. 정경심 교수가 2심에서 유죄에다가 실형 판결까지 나왔는데 아직도 도륙이라고 생각하나”라고 묻자 이같이 답한 것이다. 


앞서 홍 후보는 지난 7월 페이스북을 통해 “가족 공동체의 범죄도 대표자만 구속하는 것이 옳지, 가족 전체를 도륙하는 것은 잔인한 수사”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하 후보는 “홍 후보가 조 전 장관과 요즘 썸타고 계신다. 페이스북도 서로 공유한다. 봤더니 조 전 장관 수사는 과잉 수사라고 하더라. 이들을 두둔하는 것을 보고 놀랐다. 조 전 장관 수사가 잘못됐나”라고 쏘아붙였다.

홍 후보는 “잘못된 것은 피아를 가리지 않는다”며 “우리 편이라도 잘못된 건 지적하고 다른 편이라도 잘한 건 칭찬한다. 잘못된 것이 아니고 과잉 수사를 했다는 말이다. 가족 도륙을 하는 수사는 없다. 제가 조 전 장관의 편을 드는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eunbeen1123@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