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동네의원 16곳 “추석에도 문 열어요”

진료 공백 없애려 ‘의료기관·약국’ 1900곳 운영

대구시가 추석 연휴 진료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응급진료 체계를 구축했다. (대구시 제공) 2021.09.16
[대구=쿠키뉴스] 최태욱 기자 = 대구시가 추석 연휴(9월 18~22일)에 진료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응급진료 체계를 구축했다.

16일 대구시에 따르면 추석 연휴에 대구 19개 응급의료기관·응급의료시설은 평소처럼 24시간 진료를 한다.

또 응급실이 아니더라도 병·의원 1000여 곳과 약국 900여 곳이 연휴 기간 문을 연다. 


추석 당일인 21일에도 동네의원 16곳이 문을 열고 진료를 한다.

명절 연휴 기간 중 문 여는 병·의원 및 약국 명단과 운영 시간은 대구시와 구·군 및 응급의료포털 E-Gen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 119구급상황관리센터(국번 없이 119)와 달구벌콜센터(국번없이 120), ‘응급의료정보제공’ 앱 등을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사이트에서 ‘명절병원’으로 검색해도 조회할 수 있다.

시는 구·군 보건소에 ‘응급진료 상황실’을 설치하고 연휴 기간 문 여는 병원 및 약국의 운영 상황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김대영 대구시 시민건강국장은 “시민이 안심하고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대구시 의사회와 약사회 등과 응급진료 체계를 구축해 진료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asigi72@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