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기 목사 소천 이틀째…각계 조문 줄이어

14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 베다니홀에 고(故)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조 목사의 장례는 5일장으로 치러지며 조문은 15일 아침 7시부터 가능하다. 15일 오전 빈소를 찾은 조문객들이 고 조용기 목사 생전의 업적을 추모하며 기도하고 있다.

- 한국 개신교 최전성기를 이끌었던 ‘희망 전도사’
- 이재명·정세균·황희·원희룡·유승민 등 오전 빈소 찾아
[쿠키뉴스] 곽경근 대기자 = 여의도순복음교회 창립자 고(故) 조용기 목사가 별세한 지 이틀째인 15일 각계 조문객이 줄을 잇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담임목사가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인 이영훈 목사는 이날 오전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 1층 베다니홀에 마련된 조문소에서 “한국교회의 거목이요, 세계교회의 위대한 복음전도자”라며 “6·25 전쟁의 폐허 속에서 희망을 잃고 실의에 빠져 있던 사람들에게 예수님의 십자가 부활의 신앙을 전하며 희망의 메시지를 전파했다”고 고인을 회상했다.
이 목사는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조 목사의 이런 희망의 신학, 절대 긍정의 신학이 원동력이 되어 세계 최대의 교회로 성장했다” 며 “조 목사를 육신으로는 떠나보내지만 저에게, 그리고 우리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성령운동의 불길이 타오르는 모든 곳에서 조 목사는 영원히 살아계실 것"이라며 "절대긍정과 절대감사의 힘으로써 조 목사의 신앙을 이어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재명 경기도 지사가 추모소로 들어서고 있다. 이 지사는 방명록에 “성전식탁에서 뵈 온 목사님의 함박웃음을 기억한다”며 “주님의 품안에서 안식하시길 기도한다”는 추모의 글을 남겼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 1층 베다니홀에 마련된 고 조용기 원로목사 빈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 1천 베다니홀에 마련된 고 조용기 원로목사의 빈소에서 조문하고 있다.

이날 이재명 경기지사, 정세균 전 국무총리,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원희룡 전 제주지사,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등 정계 인사들이 빈소를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오후에는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정몽규 HDC그룹 회장 등이 조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조문은 17일까지 오전 7시~오후 10시 진행된다. 장례예식은 18일 오전 8시 한국교회장으로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열린다. 장례위원장은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장종현, 이철, 소강석 목사가 맡았다.
조 목사의 유족으로는 희준·민제(국민일보 회장)·승제(한세대 이사) 등 세 아들이 있다. 부인 김성혜 전 한세대 총장은 지난 2월 먼저 세상을 떠났다.
kkkwak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