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손준성 보냄’이 주장?… 尹, 사법체계 우습나”

“임금체불 허위사실… 무슨 의도로 출국금지 요구하는지”

야당을 통한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임을 밝힌 조성은씨가 10일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수사기관에 제출한 증거자료를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의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가 텔레그램 캡처 등이 증거능력이 떨어진다는 야권의 주장을 반박했다. 잇단 의혹 제기와 관련한 법적 조치도 예고했다. 

조 씨는 15일 오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텔레그램 대화 소스를 디지털 원본 그대로 가지고 있고 그것을 수사기관에 모두 제출했다”며 “‘손준성 보냄’의 고발장 송부 대화록과 김웅 의원의 ‘확인하시면 방 폭파’ 부분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손준성 검사 등이 해당 날짜에 대화로 자료를 송부한 것은 전부 디지털 포렌식과 과정과 진본확인을 마쳤다. ‘주장’이 아니라 입증된 사실”이라며 “수사기관에서 입증 과정을 거친 내용이 정치 공방으로 없는 사실이 되는 것은 아니다. 야당과 윤석열 캠프는 사법체계를 우습게 만들지 말라”고 비판했다. 


자신이 운영 중인 ‘올마이티 미디어’ 직원 임금체불 의혹에 대해선 “현재 직원이 없고 임원들과 새로운 프로젝트 준비 중인 상태에서 위 보도가 이뤄졌다”며 “이미 종료된 근로관계에 있는 직원들과는 임금 등 모든 것들은 지급까지 전부 당연히 마쳤다.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또 조 씨의 출국금지를 요구한 윤 후보 측을 향해선 “민간 스타트업으로 올해 준비하고 있던 ESG 애플리케이션 서비스 글로벌 버전 출시를 준비하고 있어 해외 진출 등 여러 일정을 잡고 있었다”며 “무슨 의도로 출국금지를 하는 것에 온 힘을 쏟는지는 이해가 안 간다. 본인들의 증거제출과 수사협조를 바란다”고 질타했다. 

아울러 “공무집행과 관련해 국정원법 위반의 내용도 없다. 모든 고발행위 자체가 공익신고의 불이익을 주고자 하는 행위”라며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hyeonz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