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주택매입공사가 정부미?… 그런 용도 아냐”

“집값 폭락 대비 위한 기관”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본주택 관련 부동산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김은빈 기자 =더불어민주당 차기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가칭 ‘주택관리매입공사’를 신설해 국가가 주택가격 하한선과 상한선을 관리하겠다는 구상을 밝히자 ‘정부미(米) 같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에 이 지사가 직접 나서 논란을 일축했다.

이 지사는 3일 줌(Zoom)으로 열린 기본주택 정책 관련 기자회견에서 “주택 관리 기관은 시중 주택 가격을 조정하려는 의도가 절대 아니다. 정치적으로 공격하려고 정부미라며 비난하시는 분이 있는데 그런 용도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앞서 이 지사는 정부가 집값이 떨어지면 주택을 사들이고 집값이 올라가면 시장에 푸는 방식으로 주택 가격을 안정화하는 전담기관을 설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희숙 의원은 지난달 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정부미도 아니고 아파트를 쟁여놓아서 놀리다가 가격이 오르면 시장에 풀겠다는 얘기는 정말 허무맹랑한 얘기”라고 꼬집었다.


이 지사는 “그런 용도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장기공공임대주택을 확보할 때 새로 짓는 데 한계가 있다. 현재 상태에서 시세를 인정하고 계속 구입하면 집값이 하향안정화 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기적인 관점에서 공공임대주택을 매입해서 확보하면 집값 폭락을 대비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며 “(주택을) 미리 사둬서 집값을 조정하겠다는 의도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eunbeen1123@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