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용 오피스텔 인기…“내집마련 대안” 

사진=대방건설
[쿠키뉴스] 안세진 기자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강화되고 수도권을 중심으로 아파트값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아파트를 대체할 방안으로 주거용 오피스텔이 인기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입주한 주거용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동탄역’은 올해 3월 2억2600만 원(15층)에서 5월 2억7,500만 원(16층)으로 실거래가가 두 달 만에 5000만 원가량 상승했다.

경기 수원시에서도 마찬가지다. ‘광교 더샵 레이크파크’(2016년 9월 입주) 주거용 오피스텔 전용 84㎡G1이 지난해 7월 7억7000만 원(26층)에서 올 5월 11억1,000만 원(27층)으로 1년 새 3억5000만 원 가까이 오르기도 했다. ‘광교 아이파크’(2018년 9월 입주) 주거용 오피스텔 전용 84㎡G는 작년 1월 7억원(21층)에서 올해 4월 11억5000만 원(23층)으로 4억 원 넘게 올랐다.


이처럼 주거용 오피스텔을 찾는 사람이 늘어난 데에는 두드러지게 상승 중인 아파트 가격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전국 평균 아파트값이 2020년 4월 기준 전년대비 7.9%, 2021년 4월 기준 전년대비 11.2% 각각 상승했다. 특히 경기에서는 같은 기간 12.4%, 16.3% 상승하는 등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고 서울은 올 2월 가구당 평균가격이 처음 9억 원을 돌파하는 등 수도권의 상승이 두드러진다.

업계 관계자는 “아파트 구매 문턱이 점점 더 높아지면서 아파트 대신 주거용 오피스텔을 통해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루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며 “건설사들이 앞 다퉈 아파트의 대안으로 손색없는 주거용 오피스텔을 선보여 웃돈이 붙자 실수요자뿐 아니라 투자수요자도 주거용 오피스텔 분양에 관심을 보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상황에서 대방건설은 6월 중 경기도 화성시 오산동 일원에 주거용 오피스텔 ‘동탄2신도시 동탄역 디에트르 퍼스티지’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6층~지상 49층, 1개 동, 323실 규모로 조성된다. 주택형별로는 ▲75㎡OA 43실 ▲84㎡OA 92실 ▲84㎡OB 188실 등이다.

전용 84㎡ 기준 3베이 3룸을 기본으로 세대마다 팬트리, 드레스룸, 파우더룸 등이 제공된다. 또 광폭(원목)마루 바닥재와 벽체 인테리어 판넬, 주방에는 엔지니어드 스톤 등을 적용할 예정이다. 골프연습장, 사우나실, 키즈룸 등 아파트와 커뮤니티 시설 대부분을 공동으로 사용 가능하다.

분양과 관련된 자세한 일정 및 정보는 동탄2신도시 동탄역 디에트르 퍼스티지 공식 홈페이지 및 대표전화로 확인 가능하다.

asj0525@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