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아파트 분양가 치솟는데...市는 뒷짐


[포천=쿠키뉴스 윤형기 기자] 경기도 포천지역 아파트 분양가격이 치솟는데 시는 민간사업이라는 이유로 별 다른 대책없이 뒷짐만 지고 있다. 분양‧매매에 따른 세수확보에 열을 올리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9일 포천시와 부동산업계 등에 따르면 포천시 소흘읍의 한 조합아파트의 경우 지난 2015년 조합원 모집 당시 3.3m²당 590만원이던 분양가가 최근 추가분양에서 1100만원까지 올랐다. 이 지역 분양시장 최고가 경신이다. 이마저도 일부 동은 16: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처럼 분양가가 높게 책정되면 앞으로 분양하게 될 다른 아파트 분양가에도 영향을 끼친다. 실제 이 지역 한 신규 민간아파트는 시에 분양가를 3.3m²당 1100만원에 승인해 달라고 신청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전매행위 등으로 인한 부동산 가격 상승은 자칫 지역주민들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수도권 규제로 인한 풍선효과"라며 "비조정지역에서 조정지역으로 바뀔 경우 주민들의 피해가 생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를 관리 감독하는 시는 민간아파트라 개입할 권한이 없다는 이유로 뒷짐만 지고 있다. 이 때문에 전국 최고 재난지원금 지급에 따른 세수확보에 열을 올리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이 조합아파트 분양으로 인한 취득세 등 지방세수는 면적에 따라 작게는 수백 억에서 많게는 수천 억에 달한다.

한 업계 관계자는 "다른 지자체는 분양가상한제 도입 등 여러 방안을 논의하는데 비해 포천시는 별다른 조치가 없다"며 "분양에 따른 세수확보에 열을 올리는 것 같아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moolgam@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