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엔 없다” 故손정민 친구 휴대폰 민간수색 종료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택시승강장 부근에 경찰들이 현장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이은호 기자 =고(故) 손정민(22)씨 사망 원인을 밝히는 데 힘을 보태겠다며 그간 서울 반포한강공원을 수색해온 민간 자원봉사팀이 15일 활동을 마치기로 했다.

민간수색팀 ‘아톰’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에 “지금까지 발견되지 않았다면 그 휴대폰은 이곳에 없다는 게 우리의 잠정적인 결론”이라며 “수색 활동은 오늘로 종료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민간 잠수팀 UTR 소속 4명을 포함해 총 10명이 이날 오전 10시부터 6시간 동안 지상과 수중을 수색했다. 이들은 이미 찾아본 곳까지 교차 수색했으나, A씨 휴대전화는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간 잠수사들은 지난 10~11일에도 탐지장비를 이용해 물속을 수색했다. 이날까지 사흘 간 휴대전화 5대를 발견했으나 A씨 휴대전화는 없었다.

경찰은 해군과 함께 A씨 휴대전화를 계속해서 찾고 있다.

손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쯤부터 다음날 새벽 2시쯤까지 반포 한강공원 수상택시 타는 곳 근처에서 A씨와 술을 마시고 잠이 들었다가 실종됐다. 그는 닷새 뒤인 30일 실종 현장에서 멀지 않은 한강 수중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A씨는 지난달 25일 오전 3시30분쯤 자신의 휴대전화로 부모와 통화하며 ‘정민이가 잠이 들었는데 취해서 깨울 수가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 그는 통화 후 다시 잠이 들었다가 바뀐 손씨 휴대전화를 들고 홀로 귀가했다.

wild3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