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 내려주신 선물, 사랑한다” 故손정민씨 아버지의 편지

손정민씨 아버지 손현씨 블로그 캡처.
[쿠키뉴스] 정진용 기자 =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실종 뒤 숨진 채 발견된 중앙대 의대 본과 1학년생 손정민(22)씨의 아버지 손현(50)씨가 5일 발인을 앞두고 작별인사를 남겼다.

손씨는 이날 자신의 블로그에 ‘마지막’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아들에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또 이번 사건에 안타까워하고 도움을 준 많은 이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그는 “일요일(4월25일) 2시까지 살아있던 사진 속 아들은 영정 속 인물이 되었고 상상할 수 없는 많은 일들이 벌어졌다”면서 “장례가 치뤄지는 4일간 너무나 많은 이들이 애도해주셨고 아무 연고 없이 오셔서 위로해주시고 힘을 주셨다”고 말했다.

또 “정민이의 학교 친구들이 거의 4일 내내 왔고 아무도 말걸어주지 않았을 때 제일 먼저 말을 건네줘서 고마웠다는 분들이 많은 것을 보고 아들이 잘 살았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했다.

블로그 캡처.

정민씨의 아버지는 “친구들이 정민이에게 보내는 마지막 선물은 LoL(롤 게임)의 이렐리아다”며 관련 사진을 소개한 뒤 “이것을 좋아해서 (아들)별명이 정렐리아였다고 하는데 저는 그런것도 모르는 아빠였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손씨는 “몇시간 뒤면 마지막 이별이 진행된다”며 “고별식, 발인, 성당미사, 추모공원, 안장을 하면 저녁이 될 것 같다. 마치면 집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했다. 

끝으로 손씨는 고별식때 읽을 편지를 소개했다. 

다음은 편지 전문.

“정민아. 하늘이 내려주신 선물,
내가 착한 너를 얻으려고 아무것도 한게 없기에 넌 늘 선물이라고 생각했다.
네가 우리에게 왔다 간 기간이 21년밖에 안되서 너무 서운하지만 너무나 많은 것을 주었고 우리 부부에게 인생은 살아갈만한 것임을 알려주었고 행복이라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려주었다.
네가 없다면 우리는 행복이란 단어의 의미를 몰랐을거야.
지금의 이별이 너무 아쉽지만 언젠가 다시 만날 것을 알기에 이제 너를 보내주려고 한다.
우리는 늘 너와 함께 할거고 널 늘 그리워할거야.
다시 만날 그날까지 잘 있을께, 엄마는 걱정하지마.
아빠 믿지.사랑한다” 

jjy4791@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