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청춘이 그리는 ‘오월의 청춘’ [볼까말까] 

KBS2 ‘오월의 청춘’. 사진=이야기 사냥꾼

[쿠키뉴스] 인세현 기자=2021년 5월을 사는 청춘이 모여 1980년 5월 청춘을 이야기한다. 신선한 조합의 출연진과 제작진은 현재를 사는 시청자에게 그 시절 정서와 감성을 고스란히 전할 수 있을까. 1980년대 5월 광주를 배경으로 그때를 살아갔던 평범한 이들을 그리는 KBS2 새 월화극 ‘오월의 청춘’ 이야기다.

‘오월의 청춘’은 1980년대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와 명희(고민시)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휴먼 멜로드라마다.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찾아온 시대극, 멜로 드라마라는 점이 눈길을 끈다.

‘대세’ 수식어를 얻은 배우들이 모였다. ‘18어게인’ ‘스위트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배우 이도현이 자신을 둘러싼 편견과 싸우며 살아온 황희태 역을 맡았다.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에서 활약한 배우 고민시가 광주 평화병원 3년차 간호사 김명희를 연기한다. ‘열혈사제’ ‘미스터 기간제’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준 배우 금새록이 유복한 집안에서 나고 자랐지만, 학생운동에 뛰어든 법학과 이수련으로 변신한다. 이상이는 이수련의 오빠이자 사업가인 이수찬 역을 맡는다. 


제작진도 새롭다. 송민엽 PD는 이 드라마가 첫 장편 연출작이다. 드라마 스페셜 ‘다르게 운다’ ‘아득히 먼 춤’으로 드라마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이강 작가의 첫 단독 장편 집필작이기도 하다. 

첫회에서는 서울에서 청개구리 같은 삶을 사는 의대생 희태가 광주에서 우연히 명희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명희는 유학길에 오를 비행기 푯값을 마련하기 위해 친구인 수련 대신 맞선에 나간다. 선상대로 나온 희태는 병원과 사고 현장에서 마주쳤던 명희를 수련으로 알고서 호감을 표했다. 

이 드라마의 가장 큰 장점은 주요 인물들이 건강한 고민과 생동을 품은 청춘이란 것이다. 철부지처럼 보이는 희태에게는 삶을 사는 자신만의 태도와 숨겨진 사연이 있다. 명희는 집안의 가장 노릇을 하며 치열하게 사는 한편 부당한 일엔 나서서 목소리를 낸다. 수련은 자신의 배경과 하는 일의 모순에 괴로워하면서도 행동하길 주저하지 않는다. 수찬에겐 진중함이 있다. 

젊은 배우들의 연기와 조합도 흥미롭다. 대부분의 대사가 사투리인데 어색함이 느껴지는 연기자도 없다. 첫 편에서 많은 비중을 차지한 고민시와 금새록은 작품 초반을 자연스럽게 이끌었다. 기세 좋은 배우들과 매력적인 캐릭터가 만났으니 앞으로 펼쳐질 이야기를 기대해볼 만하다. 

다만 아직 연출이 정돈되지 않았다는 느낌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일부 장면에선 새로운 감각을 엿볼 수 있지만, 대부분의 장면 연출이 어색하다. 편집이 다소 산만한 탓에 몰입이 쉽지 않은 부분도 있다. 

◇ 볼까

자신의 목소리를 가진 캐릭터가 나오는 드라마를 좋아하는 시청자에게 권한다. 80년대, 멜로, 청춘 등의 키워드에 약한 사람에게도 추천한다. 

◇ 말까

‘레트로’ 드라마를 표방한다고 해도 연출이 고루한 걸 참을 수 없는 시청자에겐 권하지 않는다.

inout@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