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매운동·코로나19로 지난해 맥주 수입 22.8% ↓, 와인 30.4% ↑

전체 주류 수입량은 전년 대비 13.7% 감소



[쿠키뉴스] 유수인 기자 = 코로나19로 홈술과 혼술이 늘어난 지난해 전체 주류 수입량은 전년 대비 13.7% 감소했지만 와인과 같은 과실주 수입량은 30.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020년 주류 수입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주류 수입량은 전년 대비 13.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맥주와 청주는 각 22.8%, 45.4%씩 감소했고, 와인과 같은 과실주 수입량은 30.4% 증가했다. 


주류 수입량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평균 28.5%씩 증가세를 보였으나, 2019년부터 점차 감소하기 시작해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13.7%가 감소한 40만 4229톤이 수입됐다.

특히 주류 수입량 1위인 맥주가 2018년 39만 5021톤 수입된 이후,  2019년 36만 2027톤, 2020년 27만 9654톤으로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다.

이는 수입맥주 시장의 1위를 차지하던 일본산 맥주에 대한 불매운동(일본 제품)과 와인, 수제 맥주 등 타 주류 소비 증가에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맥주 수입량은 줄곧 1위를 차지하던 일본산 맥주(2018년 8만 6711톤)가 2019년 2위(5만 902톤), 2020년 85.9% 감소해 9위(7174톤)에 그쳤고, 그 사이 네덜란드산 맥주가 전년 대비 31.8% 증가한 5만 4072톤 수입되며 2019년 5위에서 1위로 올라서는 등 일본산 맥주의 빈자리를 다른 수입 맥주가 채웠다.

청주의 수입량도 2019년 4266톤에서 2020년 2330톤으로 전년 대비 45.4% 감소했는데, 대부분 같은 해 일본산 청주(사케)의 수입 감소(3365톤→1515톤, 45.0%감소) 때문인 것으로 나타나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코로나19와 함께 맥주뿐 아니라 청주의 수입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반대로 과실주는 지난해 6만 9413톤이 수입돼 전년 대비 30.4%가 증가했는데 휴가철, 크리스마스 시즌과 같이 특정 시기증가 경향을 보인 것과 달리 최근에는 특정시기와 관계없이 꾸준한 증가 추세를 보였고, 특히, 1만원 이하 제품 증가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이는 ‘홈술’과 ‘혼술’이 트렌드(trend)가 되면서 과실주의 용도가 특별한 날에 즐기는 술에서 혼자 또는 가족과 함께 일상에서 즐기는 술로 변화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또 수입량 상위 20개 과실주 대부분 1만원 이하의 가성비 좋은 와인으로, 집에서 일상적으로 즐기기에 부담 없는 제품의 수입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과실주 주요 수입국은 칠레, 스페인, 덴마크, 이탈리아, 프랑스, 미국, 호주 순으로 최근 3년간 순위 변동은 일부 있었으나 주요 수입국가에 변동은 없었다.

한편, 지난해 주류 소비·섭취 실태조사에 따르면 전반적으로 1회 평균 음주량은 감소한 반면, 2017년과 비교할 때 모든 연령대에서 고위험 음주 경험 비율이 57.3%→63.5%로 상승했고, 남성(67.2%)이 여성(59.7%)보다 고위험 음주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고위험 음주란 세계보건기구(WHO)가 제시하는 용어로 과음·만취·폭음과 같이 건강의 해가 되는 수준의 음주를 말한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혼술과 홈술을 즐기는 사례가 늘어나는 상황에서 술로 건강을 해치지 않기 위해서는 적정 음주량을 지켜 과도한 음주가 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고, 건전한 음주 습관을 갖는 것이 바람직하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국민이 궁금해 할 만한 수입식품 관련 최신 정보를 지속 제공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소통 강화 및 수입식품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suin92710@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