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간 불법조업 40대 다이버 사망

[창원=쿠키뉴스] 강종효 기자 = 야간에 단독으로 불법조업을 하던 다이버가 숨진채 발견됐다.

창원해양경찰서에 따르면 3일 오전 6시16분경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안녕리 인근 수심 2m지점에서 A씨(40 남)를 발견했다. 

해경은 2일 오후 11시39분경 구산면 안녕리 인근으로 해루질을 나간 친구가 연락이 안된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수색활동을 벌여왔다.



A씨가 발견된 곳은 실종자 차량이 발견된 곳으로부터 100m 가량 떨어져 있었다.

창원해경은 A씨가 4월 30일 야간에(시간미상) 단독으로 잠수장비를 착용한 채 수중에서 어패류 등을 채취하던 중 공기통에 해초류가 감겨 빠져나오지 못해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최근 야간 해루질 관련 사고가 증가함에 따라 창원해경은 지난 4월 28일부터 공기통 등 잠수장비를 이용해 수산자원을 포획하는 행위 등에 대해 특별단속을 실시하고 있으며 위반자에 대해 관련 법 규정에 의거 강력하게 처벌할 방침이다.

창원해경 관계자는 "야간에 수중에서 잠수해 활동하는 행위는 생명을 위협하는 매우 위험한 행위이므로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k123@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