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보이스킹’ 스태프 코로나19 확진

MBN ‘보이스킹’

[쿠키뉴스] 인세현 기자=MBN 오디션 프로그램 ‘보이스킹’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진 스태프가 나왔다. 

MBN은 “스태프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면서 “현재 밀접 접촉자를 비롯해 2·3차 접촉자까지 검사하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3일 밝혔다.

먼저 검사받은 다른 스태프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제작일정은 향후 검사 결과에 따라 조정할 예정이다.


지난 13일 방송을 시작한 ‘보이스킹’은 연예인 출연자 90명이 가왕의 자리를 놓고 경쟁하는 대규모 보컬 경연 프로그램이다. 

‘보이스킹’ 측은 방송 자막을 통해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발열체크,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사용, 출입자 명부 비치 등 수칙을 준수했다”고 밝힌 바 있다.

inout@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