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오스카 수상, 한국영화 쾌거 아닌 윤여정 개인의 승리”

사진=박태현 기자

[쿠키뉴스] 이준범 기자 = 봉준호 감독이 배우 윤여정의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을 ‘개인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봉준호 감독은 지난 26일 오후 JTBC '뉴스룸'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한국영화 사상 102년 만에 이룬 쾌거라는 표현에 대해 “한국 영화사라는 거창한 잣대를 대기보다는 윤여정 선생님 개인의 승리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오스카를 노리고 어떤 걸 준비하고, 어떤 작품을 선택하고, 어떤 연기 활동을 해 오고 이런 게 아니지 않나”라며 “연기 활동을 해 오신 지가 벌써 반세기가 넘었다. 성실하고 늘 아름답게 해 오셨는데, 뒤늦게 오스카가 좀 부지런함을 떨어 윤 선생님을 찾아와 상을 드린 것”이라고 표현했다.


또 “칸, 베니스, 베를린에서 이미 연기상을 다 받았는데, 오스카가 국제영화제가 아니기는 하지만 이렇게 전 세계 훌륭한 배우들에게 경의를 표하게 된 것이 좀 뒤늦은 감은 있으나 올바른 방향으로 잘하고 있구나 싶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에 대해 “작품 자체가 뛰어나다”며 “아시아, 한국, 국가 등 콘셉트로 묶는 것보다는 '미나리'라는 개별 작품 자체가 갖고 있는 아름다움이나 훌륭함이 있었기 때문에 상을 받게 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봉준호 감독은 자신의 차기작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봉 감독은 “한국어 작품과 영어 작품 두 가지를 동시에 준비하고 있다”며 “한국어 작품은 이미 지난 1월 시나리오를 완성해 놓고 다른 준비를 하고 있는 상태고, 영어 작품은 시나리오 작업 중이다. 당분간은 혼자서 조용히 준비하는 작업의 시간이 길게 있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bluebell@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