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클로저’ 이주현 “실력에 자신 있다, 공격적으로 하겠다” [LCK]

리브 샌드박스의 '클로저' 이주현.   사진=박효상 기자

“개막전을 2대 0으로 이겨서 굉장히 기분 좋네요.”

리브 샌드박스의 미드라이너 ‘클로저’ 이주현이 개막식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소감을 전했다. 

리브 샌박은 12일 오후 5시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스플릿 DRX와의 개막식 1경기에서 2대 0 완승을 거뒀다. 신예 위주의 리빌딩에 돌입한 리브 샌박은 스타 선수들이 운집한 DRX를 맞아 가능성을 보여주며 시즌 전망을 밝혔다. 


경기 후 취재진과의 인터뷰에 임한 이주현은 “오랜만의 대회라 떨리기도 했고 유관중 경기는 처음이라 엄청 떨렸다”며 “사람들도 오니까 훨씬 더 재밌었고 좋은 경험을 했던 것 같다”고 웃었다. 

지난해까지 T1의 후보 미드라이너로 뛰었던 이주현은 올 시즌 리브 샌박 유니폼을 입게 됐다. 그는 “처음 경기했는데 선수들과도 잘 맞고, 감독·코치님 모두 좋은 분들”이라며 만족감을 나타냈다. 

이주현은 이날 경기 승리를 예상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감독 코치님께서 실수해도 멘탈만 잡고 할 것만 잘 하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하셨다”며 “오늘 내가 자신 있는 챔피언들을 밀어주는 쪽으로 얘기하고 준비했다. 무난하게만 가도 우리가 충분히 이길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1세트 역전승에 대해선 “많이 불리해도 우리가 잘하는 걸 찾아가고, 상대가 실수하는 걸 캐치하다 보니 역전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주현은 리브 샌박에 대해 “신인들이라 아직은 부족할 수 있어도 개개인의 잠재력이 뛰어나다고 생각한다”며 “멀리 보면서 승리도 조금씩 챙겨나간다면 성장하면서 더 강한 팀이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리브 샌박의 강점으로 피지컬과 순간 판단, 팀합을 강조했다. 

주전으로 뛰는 것에 만족감을 나타낸 이주현은 “자신감이 많이 차 있는 상태라 대회를 뛰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아칼리’나 ‘이렐리아’ 같이 나의 공격적인 부분을 좋아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최대한 그건 걸 살려서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자신을 전담 코치하는 ‘폰’ 허원석 코치에 대해선 “내가 부족한 부분들을 계속 채워주시고 있고 운영, 템트리 부분에서 보완해야 될 점을 잘 짚어주신다”며 “순간순간 어떤 플레이를 해야 하는지 경험도 많고 잘해주신다. 자잘한 꿀팁과 템트리를 공유해주시는 것도 좋다”고 말했다. 

이주현은 “할 수만 있다면 1등을 해보고 싶다”며 “경험을 쌓아나가야 되지만 목표를 크게 가져야 하니 1등을 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경기에 뛰는 걸 보고 싶으셨던 분들이 많은데 풀주전으로 경기를 하는 거니까 기대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스스로도 좋은 실력을 갖고 있다고 생각한다. 열심히 해서 기대에 걸맞는 플레이를 하도록 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종각=문대찬 기자 mdc0504@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