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윤석열 “여가부 폐지” vs 이재명 ‘페미니즘’ 유튜브 출연

이양수 “후보 의중 맞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여성가족부 폐지’를 공약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페미니스트 유튜브’로 분류되는 닷페이스에 출연한 것과 다른 행보다.

윤 후보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성가족부 폐지’라는 짤막한 글을 게재했다. 전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의 극적인 화해 이후 등돌린 이대남(20대 남성)을 공략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윤 후보는 대선 경선이 한창이던 지난해 10월 ‘양성평등가족부’를 신설하겠다고 약속했다. 


당시 윤 후보는 “여성가족부가 양성평등 기능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고, 남성을 범죄자로 취급하는 홍보 등으로 국민에게 실망감을 안겨줬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다양성을 포용하고 남녀의 실질적인 양성평등을 실현할 수 있도록 여성가족부를 양성평등가족부로 개편하고 업무와 예산을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이날 쿠키뉴스와의 통화에서 “여가부 폐지 공약은 원래부터 결정된 사안이다. 후보 의중이 맞다”라며 “여가부는 그간 박원순 서울시장 문제 등을 해결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가부를 폐지하는 대신 저출산 문제를 담당하는 부서를 만들거나 제도를 개선할 계획”이라며 “여성 뿐만 아니라 국민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제도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이 후보는 이날 페미니즘 유튜브 채널로 잘 알려진 ‘닷페이스’에 출연했다. 닷페이스는 2030 여성들을 중심으로 20만여명이 구독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이다. 성소수자와 청소년 빈곤, 기후변화, 플랫폼 노동 등을 주요 의제로 다룬다.

최은희 기자 joy@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