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산업단지 대개조 업무협약·비전선포...새로운 100년 준비


인천시는 25일 기존 인천 지역 산업단지의 대대적인 변신을 위한 ‘산업문화공간 대개조 업무협약식 및 비전선포식’을 개최했다.

인천시는 노후화에 따른 열악한 업무환경으로 활력을 잃어가고 있는 인천 산단 문화 랜드마크로 구축해 ‘낮에는 비즈니스공간, 밤에는 산업문화공간으로’ 진화를 통한 새로운 100년을 준비할 계획이다.

시는 이번 사업의 첫 시작인 남동산업단지를 장소 경쟁력, 특화된 산업문화, 시민·근로자 중심의 휴식·쇼핑·체험을 위한 공간(점)으로 설정했다.


각각의 대상지를 길(선)로 연결해 최종에는 중심축(면)으로 확대하는 점‧선‧면 개념을 도입해 3개 축, 5개 권역으로 중심축과 구역별 특색 있는 공간을 마련할 구체적 실현방안을 발표했다.

브랜드 체험 공간이 계획되어 있는 A존에는 국제문화광장을 조성해 남동산단에 근로하는 외국인과 소통과 이해의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B존은 창업과 교육공간으로 특화하고, 호구포역 등 교통요충지인 C존은 청년이 찾을 수 있는 휴식과 문화예술적 공간과 주거의 기능도 가능하도록 했다.

D존은 산단의 삭만한 이미지를 벗어나 시민과 근로자가 힐링이 가능한 생태문화공간으로, 가구단지가 밀집한 E존은 목재와 관련된 융합형 문화공간으로 변신할 예정이다.

박남춘 시장은 “산업문화공간 대개조는 산업단지의 고유한 기능과 역할을 유지하면서 산업단지를 청년과 시민에게 개방하는 사업으로 기업의 참여와 노력이 절실하다”며 “인천시는 성공적 사업추진을 위해 모든 역량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이현준 기자 chungsongha@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