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없는 중국, ‘지옥’에 빠졌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지옥’ 스틸.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지옥’이 중국에서도 화제다. 중국은 넷플릭스가 진출하지 않은 지역이라 불법 유통을 의심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지옥’은 중국에서 ‘지옥공사’(地獄公使)라는 제목으로 유통된다. 23일(한국시간)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 해시태그 ‘지옥공사’를 달고 게시된 글은 4만5000여 건, 누적 조회수는 1억3000만 건에 달한다. 지난 19일 작품이 전 세계에 공개된 지 닷새 만에 관련 글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셈이다. 누리꾼들은 ‘지옥’ 시청 평과 출연 배우들의 인터뷰 번역본을 공유하고 있다.

중국 동영상 리뷰 사이트인 우반에선 1만3000명 넘는 중국 누리꾼이 ‘지옥’ 리뷰에 참여했다. 평점은 10점 만점 중 7점이다. 한 누리꾼은 “어떻게 해야 거짓 정의에 눈멀지 않도록 스스로를 지키고 아이들을 교육할 것인지 반성해야 한다”는 단평을 남겨 1000명 이상에게 동의를 얻었다. 반면 “보지 말아야 할 판타지물”이라며 “일부 나라에서 사교(사회에 해악을 끼치는 종교)가 성행하는 이유를 생각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중국 SNS 웨이보에서 해시태그 ‘지옥공사’를 검색하면 관련 글이 쏟아진다.   웨이보 캡처.
한국에선 불법 유통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중국에서 넷플릭스 콘텐츠를 보려면 우회 접속해 가입하거나 불법 사이트를 통해야 하는데, 정식으로 결제해서 시청하기보다 불법적인 경로로 보는 방법이 일반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급기야 ‘지옥’ 6개 에피소드를 35분으로 압축한 동영상도 등장했다.

세계적으로 히트한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 역시 앞서 중국 내 불법 유통으로 골치를 앓았다. 지난달 열린 장하성 주중한국대사관 국정감사 내용에 따르면 중국 60여개 사이트에서 ‘오징어 게임’이 불법으로 나돌았다. 중국 온라인 쇼핑몰에선 ‘오징어 가면’ 등 관련 상품이 판매돼 지식재산권(IP) 침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