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파월 의장 연임…"인플레 대응·고용 안정 위해 전략"

바이든, '정책 연속성·안정' 선택

파월 연준 의장. 사진=워싱턴 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차기 의장에 제롬 파월 현 의장을 재지명하기로 결정했다. 파월 의장과 함께 차기 의장 후보로 거론돼 온 레이얼 브레너드 연준 이사는 부의장에 지명했다. 

22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CNBC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에서 "우리는 폐쇄된 경제에서 세계 경제를 주도하는 경제로 바뀌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 펜데믹으로 공황 상태에 빠진 시장을 진정시킨 '안정적인 리더십'으로 고용을 극대화하는 통화 정책을 이끌어 왔다며 파월 의장이 경제 회복을 이끌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 경제에 대한 잠재력과 불확실성이 공존하는 이 순간에 우리는 연준의 안정과 독립이 필요하다. 파월 의장은 제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연준의) 독립성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2018년 연준 의장 자리에 올라 금리 인상 문제로 트럼프 대통령과 마찰을 빚은 바 있다. 

파월 의장은 바이든 대통령이 지명을 발표한 백악관 행사에서 "높은 인플레이션이 음식, 주택, 교통과 같은 생필품 비용을 감당할 능력이 부족한 이들에게 큰 타격을 준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강력한 노동시장인 경제를 지원하고 추가 인플레이션의 고착화를 방지하기 위해 우리의 수단을 사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파월 의장 유임을 결정한 것은 인플레이션 관리 및 경제 재개에 따른 금리 설정 등 핵심 통화 정책의 연속성을 유지하겠다는 신호로 풀이된다.

뱅크레이트의 그레그 맥브라이드 수석 재무분석가는 CNBC에 "연준이 경기 부양책을 철회하기 시작하는 변곡점에 있기 때문에 연준 의장의 연속성이 중요하다"며 "레이스 도중에 기수를 바꾸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임지혜 기자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