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교제 살인’ 페미니즘 주장에… 이준석, ‘고유정’으로 반박

장혜영 “여성들 죽어가” 언급… 李 “젠더 갈등 선동 안돼”

이준석 국민의흼 대표.   사진=임형택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선거 때가 되자 범죄를 페미니즘으로 해석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경찰 선발’에 관한 공정성 문제도 공개적으로 제기할 모양새다. 반면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이에 강하게 반발하며 여성들이 죽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선거 때가 되니까 이런저런 범죄를 페미니즘과 엮는 시도가 시작되고 있다. 과거의 반유대주의부터 인종차별 등 모든 차별적 담론이 이런 스테레오 타이핑과 선동에서 시작한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장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헤어지자고 말했다는 이유로 살해당한 여성들의 참혹한 죽음이 연일 보도되고 있다. 이런 살인은 계속 증가세에 있다”며 “페미니즘이 싫은가. 그럼 여성을 죽이지 말라. 여성의 안전 보장에 앞장서 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장 의원의 발언에 반박하기 위해 ‘고유정’을 언급했다. 그는 “고유정 사건을 바라보고 일반화하면 어떻게 되느냐. 전 남편에게 졸피뎀을 먹여 살해하고 토막 살인한 시신을 종량제 봉투에 담아 해상에 투기한 사건을 보고 일반적인 사람은 고유정을 흉악한 살인자로 볼뿐”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가 여성이기 때문에 젠더 갈등화하려고 하지도 않고 선동하려고 하지도 않는다”며 “유태인의 경제활동에 대한 반감,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탔을 거라는 선동, 전라도 비하 등등과 하등 다를 것 없는 ‘남성은 잠재적 가해자’ 프레임은 2021년을 마지막으로 정치권에서 사라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여경 무용론’에 관해서도 의견 표출을 예고했다. 

앞서 인천의 한 빌라에서는 층간 소음 문제로 인해 흉기 난동 사건이 일어났다. 이 과정에서 한 여경이 범인 제압 대신 현장을 이탈하며 도마 위에 올랐다. 결국 인천경찰청은 지난 18일 현장 경찰관의 미흡한 대응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김창룡 경찰청장 역시 이날 고개를 숙였다. 이후 경찰청 측은 인천 논현경찰서장을 직위해제했다.

이 대표는 “내일 아침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찰공무원의 직무수행에 대해서 이야기를 좀 해야겠다. 실질적인 치안력 확보문제로 국민들의 관심이 높아지는 상황에 어느 대선후보도 관심을 갖지 않는다”며 “공정한 경찰 공무원의 선발에 관해서 조금 더 치열하게 논쟁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반면 장 의원은 이 대표의 글에 강하게 반발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유정 때문에 여친한테 살해당할 까 봐 걱정하며 사느냐. 여친과 헤어지며 안전이별을 검색하느냐”고 반문한 뒤 “젠더기반 폭력에 관점이 없다. 안티페미 선동에만 관심이 있어 본질을 포착 못한다”고 비판했다. 

또한 “가정폭력‧스토킹‧교제살인 등 친밀한 관계에서 벌어지는 폭력 피해자 대부분은 여성이다. 가해자 대부분은 남성”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안티페미 선동을 할수록 좋아하는 건 젠더폭력을 저지르는 범죄자들이다. 죽어가는 건 여성들”이라며 “헤어지자고 말했다는 이유로 여자들이 죽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기창 기자 mobydic@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