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장동 특검 촉구”… 안철수 “고발사주도 함께”

안철수, ‘쌍특검’ 중재안 제시… “정의당-국민의당이 특검법 정당성 평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임형택 기자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특검수용을 촉구하고 있다. 

이 가운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대장동 특검과 함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쌍특검’을 제안했다.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특검 추천권을 갖는 중재안도 제시했다. 

김병민 국민의힘 대변인은 21일 논평을 통해 대장동 수사 총괄 부장검사 교체 상황에 대한 신뢰성 문제를 제기했다. 김 대변인은 “더이상 정상적인 수사 진행이 불가능하다”며 “새로온 정용환 부장검사는 작년 11월 코바나컨텐츠 수사 과정에서 청구한 압수수색영장이 무더기 기각되는 등 무리한 수사로 비판을 받았던 인물”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권 하명수사’를 충실히 이끌어 온 검사”라며 “대장동 게이트를 성역 없이 수사할 것이라는 일말의 기대조차 할 수 없다. 진실규명을 위해서는 오로지 조속한 특검 도입만이 답이라는 점이 더욱 자명해졌다”고 특검을 촉구했다. 

이 가운데 안 대표는 양 당을 향해 ‘쌍특검법안 논의 착수’를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타깝게도 기득권 정당의 두 후보는 각각 ‘대장동 비리 게이트 몸통’과 ‘고발 사주 배후’라는 의혹에 갇혀 있다”며 “정치가 바로 서려면 청와대가 깨끗해야한다”고 했다. 

양 당이 특검을 놓고 시간 끌기를 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안 대표는 “이 후보가 조건 없이 대장동 특검을 수용하겠다고 밝힌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윤 후보도 쌍특검 수용 의사를 밝혔다. 빠르게 특검을 시작하는 게 중요하다”며 “문제는 양당의 특검수용에 대한 진정성이다. 시간을 끄는 자가 죄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해법으로 ‘특검법의 비교섭단체 원내정당 공정성 평가’를 제시했다. 안 대표는 “고발 사주 관련 특검법 제정과 특별검사 추천은 민주당에 위임하고, 대장동 게이트 관련 특검법 제정과 특별검사 추천은 국민의힘에 위임하라”라며 “해당 특검법안이 합리적이고 공정한지에 대한 평가는 비교섭단체 원내정당인 국민의당과 정의당에 맡겨주면 된다”고 설명했다. 

조현지 기자 hyeonz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