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MZ세대’에 고개 숙여... 이유는?

청년 간담회에서 ‘전두환 세배’ 질문 받아
”잘못했다… 전두환, 민주주의 자체를 부정”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MZ세대가 함께한 온라인 간담회 사진.  ‘K-요정’ 유튜브 캡처

[쿠키뉴스] 최기창 기자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전두환’이라는 이름이 나오자 청년들 앞에서 고개를 숙였다. 

원 후보는 23일 쿠키뉴스와 대학알리·대학언론인네트워크 주관 ‘2022 대선 후보들과 MZ세대, 청년 정책을 이야기하다’ 화상토론회에서 “전두환 씨한테 세배 했던 것 때문에 15년 넘도록 사죄하고 있다. 잘못했다”며 사과했다. 

이날 한 대학생은 원 후보 앞에서 ‘전두환’의 이름을 꺼냈다. 최근 윤석열 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이 큰 논란으로 자리 잡은 상황에서 원 후보의 역사관과 과거 행적에 관해 묻는 질문이었다. 그는 지난 2007년 한나라당 대선 경선에 출마하며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전두환 씨의 자택을 찾아 세배를 한 적이 있다. 


원 후보는 핑계를 대지 않았다. 오히려 전 씨가 민주주의를 억압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군사쿠데타와 광주학살, 학생 물고문, 언론 통제 등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폭력으로 짓밟았다. 다시 있어서는 안 될 나쁜 행태”라며 “민주주의 자체를 부정했다”고 강조했다. 

반면 ‘경제 정책’의 공은 인정하기도 했다. 그는 “대통령으로서 경제 지식이 없었지만 모두가 성장만을 이야기 할 때 김재익을 통해 물가 안정 정책을 폈다. 긴축재정을 해서 국채를 낮췄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원 후보는 ‘민주주의’를 강조했다. 아울러 전두환 옹호 발언을 한 윤 후보를 거세게 비판했다. 그는 “민주주의를 유린했던 정치를 잘했다고 평가하는 것은 역사 인식이 잘못돼도 보통 잘못 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mobydic@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