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의회, ‘군위군 대구시 편입’ 찬성 의결

14일 본회의에서 찬성36명, 반대22명
통합신공항 건설 동력 확보
이철우 지사, 담화문 통해 감사 인사

경북도의회는 14일 오전 제326회 경상북도의회 임시회에서 ‘경상북도 관할구역 변경(안)’에 대해 찬성 36명, 반대 22명, 기권 1명으로 찬성 의결했다.(사진=경북도의회 제공) 2021.10.14.

[안동=쿠키뉴스] 노재현 기자 =군위군의 대구편입과 관련한 ‘경상북도 관할구역 변경(안)’이 우여곡절 끝에 경북도의회를 14일 통과했다.

지난 7일 ‘경상북도 관할구역 변경(안)’이 긴급안건으로 상정 된지 일주일만이다. 

이로써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과 맞물려 추진한 군위군 대구 편입 문제가 일단락되면서 공항건설에도 탄력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경북도의회는 이날 오전 제326회 경상북도의회 임시회에서 ‘경상북도 관할구역 변경(안)’에 대해 찬성 36명, 반대 22명, 기권 1명으로 찬성 의결했다. 

표결은 회장단의 합의에 따라 무기명으로 진행됐다. 

이처럼 ‘관할구역 변경안’이 도의회에서 찬성의결로 결론이 나자 이철우 경북지사는 이날 담화문을 통해 “찬성결정의 바탕에는 대구경북통합신공항에 대한 차질 없는 진행으로 대한민국의 관문공항으로 성장시켜 달라는 도민들의 준엄한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면서 반겼다.

이 지사는 그러면서 “통합신공항 유치를 위해 절박한 심정으로 중앙과 지역을 뛰어 다니던 초심으로 돌아가 신발 끈을 조이고 경북을 다시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성장시켜, 후손들에게 명품 지역으로 물려주기 위해 달려 갈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이 지사는 이어 정부에 대해서도 “경상북도, 대구광역시, 군위군의 자율적 결정에 기반한 관할구역 변경 건의에 대해 최대한 신속하게 관련 법률안 제정에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 지사는 “510만 대구경북민의 염원을 중대하게 받아들여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과 관련 교통망 확충에 수반되는 국비지원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정부에 당부했다.

한편,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은 군위의 신공항 이전부지 유치신청을 전제로 작년 7월 30일 지역 정치권의 합의로 이뤄졌다. 

당시 대구경북 정치권이 편입을 약속하는 공동합의문에는 경북도지사, 대구시장, 지역 국회의원 26명, 도의원 53명, 시의원 26명 등 106명이 서명했었다.

이에 대구시는 지난 7월 31일 ‘군위군 대구시 편입’을 찬성하는 시의회 의결을 첨부해 행정안전부에 건의서를 제출했다.

경북도는 지난 8월 열린 제325회 도의회 임시회에 ‘관할구역 변경안’에 대해 의견을 구했다. 

하지만 도의회는 지난 9월 2일 본회의에서 찬성취지의 수정안과 반대취지의 수정안을 제출해 표결에 부쳤으나 모두 부결되는 결과가 나왔다.

경북도는 지난 9월 23일 이와 같은 도의회 의견서를 첨부해 ‘경상북도 관할구역 변경 건의서’를 행정안전부에 제출했다.  

그러나 행안부는 지난 9월 30일 “원활한 입법을 위해 도의회의 의견을 명확히 할 것“을 요청하면서 반려해 의견 재청취에 나선 것이다.

경북도는 이번에 도의회에서 명확한 찬성의결이 도출된 만큼 즉시 행안부에 의견을 보완해 제출하면서 연내 법률안 추진을 건의할 계획이다. 

향후 일정은 행안부가 법률안 입안, 입법예고, 법제처 법안심사, 차관․국무회의, 법률안 국회제출을 거치게 되며 국회에서 법률제정절차를 밟게 된다.

경북도는 군위군의 대구편입이 가닥을 잡게 되면서, 통합신공항 건설도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공항은 15.3㎞ 규모로 건설되며, 공항건설에만 10조 500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 

특히 철도, 고속도로 등의 광역교통망 구축과 연관 항공산업, 공항관련산업, 여객물류, 문화관광컨벤션, 산업경제 등 지역경제에 미치는 효과도 매우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njh2000v@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