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당 해산’ 발언에 이준석 “정견일 뿐…기싸움 그만해야”

4강 신경전에 “개성 다 강한 분들…기싸움 장기화 안되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오른쪽).   연합뉴스

[쿠키뉴스] 최은희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대권주자인 윤석열 후보의 ‘당 해산’ 발언에 대한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이 대표는 14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당의 이런 모습이 마음에 안 든다’, ‘당을 개혁하겠다’ 이런 것도 대선후보가 할 수 있는 이야기 중 하나”라며 “정견의 하나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했다. 홍준표·윤석열 후보가 해당 발언에 대해 ‘오만방자 하다’, ‘정치가 우습게 보이고 당이 발 미에 있는 것 같냐’고 비판한 것과 달리 윤 후보를 두둔한 셈이다.

앞서 윤 후보는 지난 13일 캠프 제주선대위 임명식에서 당내 경쟁 상황과 관련해 “정권교체는 둘째 문제고 이런 정신머리부터 바꾸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특히 홍준표·유승민 후보를 겨냥해 “민주당과 손잡고 나를 공격한다”며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런 메시지가 과잉으로 (유권자들에게) 받아들여지면 부정적인 이미지가 생길 수 있다”면서도 “제 생각에는 윤 전 총장 입장에서 최근 토론에서 보이는 모습이나 이런 것들이 국민께 안 좋은 모습으로 비칠 수 있다(는 것으로) 할 수 있는 이야기”라고 했다.

대선후보 간 공방이 장기화하는 점도 우려했다. 이 대표는 “초반에 기싸움을 하는 것처럼 보이는 부분은 이해하지만 너무 이런 것이 장기화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아무래도 상대의 아픈 부분을 초기에 언급하다 보니까 그런 것 같다. 한두 번 정도는 그렇게 할 수 있겠지만 핵이랑 주술만 가지고 토론할 순 없다”고도 꼬집었다.

또한 “(홍 후보·유 후보) 그 두 분은 정치 경륜이 워낙 있으신 분들이고 정책적으로도 준비가 많이 된 분들”이라며 “나머지 장점들이 충분히 있으신 분들이기에 새로운 정책적 대안이나 이런 것들이 토론에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의 입장이 공격에 대해 반응하는 것이었다면 저는 그 화살을 당 해체로 돌리는 것은 개연성이 떨어지기에 의아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당초 윤 후보의 발언에 대해 ‘정견’일 뿐이라며 대수롭지 않게 반응했다가 입장을 선회한 셈이다.

이어 “후보 간의 설전이나 이런 것이 지지자들이 우려할 정도까지 격화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지금은) 초기 후보 간 기싸움 정도로 인식하고 있다”고 했다.

joy@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