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보수가 어떻게 이러나… 野 경선, 삼류 코미디”

“與도 똑같다… 대장동 의혹인데 부동산 잡겠나”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김동연 캠프 제공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토론에 대한 쓴 평가를 내놨다. 

김 전 부총리는 13일 밤 CBS 한판승부에 출연해 국민의힘 토론에 대해 “삼류 코미디를 보는 듯한 느낌이어서 안타깝다”고 평가절하했다. 

김 전 부총리는 “개콘은 재미라도 있지만 이건 뭐라고 할까”라며 “미신, 신체 특정 부분 침 얘기 등 상대편 흠집 내기로 일관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보수가 대한민국을 어떻게 운영할 건지에 대한 얘기는 눈을 씻고 봐도 없어 정말 답답하고 안타까웠다”며 “그렇게 해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비판했다. 

대장동, 고발사주 등 여야 대선후보들이 잇단 의혹에 휩싸인 데 대해서도 안타까움을 표했다. 김 전 부총리는 “(여당도) 대동소이 내지는 막상막하”라며 “최근 대장동 사건 등 부동산으로 물의를 일으킨 분이 부동산 개발로 부동산을 잡겠다고 그걸 내세우고 있는 것이 (맞는가)”라고 지적했다. 

또 “야당도 진배없다”며 “고발사주 건이 있다. 고발사주가 사실이라면 엄청난 국기문란 행위다. 이런 상황에 모든 이슈는 다 실종되고 블랙홀처럼 빨아들여지고 있는게 정말 불행한 일”이라고 한탄했다. 

hyeonz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