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전국서 1364명 확진…어제보다 45명 늘어

25일 오후 서울 은평구 역촌역 선별진료소에서 늦은 밤까지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체 채취하고 있다. 2021.08.25 박민규 기자
[쿠키뉴스] 손희정 기자 =13일 오후 6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는 1364명으로 집계됐다. 집계가 계속 진행되는 만큼 14일 0시 기준 확진자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36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319명보다 45명 많고 일주일 전인 10월 6일(1561명)에 보다 197명 적다.
 
지역별로 수도권이 1068명(78.3%), 비수도권이 296명(21.7%)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시도별로는 서울 556명, 경기 382명, 인천 130명, 부산 47명, 충북 43명, 대구 41명, 경북 40명, 충남 35명, 경남 33명, 강원 17명, 제주 9명, 광주 8명, 전남·전북 각 7명, 울산·대전 각 4명, 세종 1명 등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아 있는 만큼 1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최소 1600명대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265명 늘어 최종 1584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석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하루 확진자가 지난 7월 7일(1211명)부터 99일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했다.

체육시설과 병원, 학원·학교, 직장·사업장 등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다. 서울 강남구의 한 체육시설에서는 학생 등 3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 강북구 소재 병원에서는 환자와 종사자를 중심으로 1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경기 남양주시의 요양병원에서도 25명이 확진됐다.

sonhj1220@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