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치즈테마파크,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에 활력 충전

‘바람의 언덕’ 구절초 동산, 천만송이 국화와 꽃동산 장관

임실치즈테마파크 바람의 언덕에 활짝 꽃을 피운 구절초 꽃동산 

[쿠키뉴스] 박용주 기자 =전북 임실군의 대표 관광지 ‘임실치즈테마파크’ 일원에 천만송이가 넘는 국화꽃에 구절초까지 만개해 전국 방문객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 

임실치즈테마파크에 코로나19로 열지 못하는 오프라인 임실N치즈축제를 대신해 국화꽃을 전시한 데 이어 전망대 일대에 구절초 동산을 조성했다.

구절초는 치즈테마파크 전망대에 위치한 바람의 언덕 부근을 시작으로 총 40만본이 꽃을 피워내 국화꽃과 함께 아름다운 경관을 선사하고 있다. 
 
군은 지난 2019년부터 올해까지 1만 5000㎡ 부지에 총사업비 7억원  을 투입해 구절초 동산을 조성, 치즈테마파크 뒤편 산 전체가 구절초로 풍성하게 뒤덮이면서 많은 방문객들의 발길을 이끌었다. 


형형색색의 천만송이가 넘는 국화꽃과 함께 어우러진 새하얀 구절초 꽃동산, 사시사철 푸른 소나무와 영산홍, 수국 등이 가을의 정취를 물씬 풍겨낸다. 

임실치즈테마파크 전경

또한 치즈테마파크 내 소나무 사이로 산책로와 전망대, 벤치 등도 설치되어 평소에도 테마파크 방문객들에게 숲속 오솔길을 걷는 낭만을 자아낸다. 

군은 코로나19 여파로 올해도 ‘임실N치즈축제’는 개최하지 못하지만, 온라인 프로그램을 통해 아쉬움을 달래고 있다.

특히 군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테마파크 5개 출입구에 방역부스를 설치하고 발열체크, 방명록 작성 등 테마파크를 찾은 방문객들이 안전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심 민 군수는 “임실치즈의 아버지로 불린 故 지정환 신부와 초승달 모양의 국화 조형물을 올해도 이른 봄부터 정성 들여 키워 전시해 놓았다”며“전국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돼 철저한 방역관리로 안전하게 다녀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yzzpar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