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대국’ 일본…100세 이상 인구 51년 연속 최다

8만6510명…1년 만에 6000명 증가

연합뉴스

[쿠키뉴스] 송금종 기자 = 일본이 초고령 사회로 진일보했다. 100세 이상 초고령자가 51년째 증가했다. 

일본 후생노동성 인구통계에 집계된 100세 이상 인구는 이달 15일 기준 8만6510명이라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초고령자 인구는 1년 전보다 8%(6060명) 늘면서 51년 연속 사상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성별로는 남성이 1만60명으로 1만명대에 처음 올랐다. 여성은 7만6450명으로 90% 가량을 차지했다.

일본 내 100세 이상 고령자 수는 20년 전보다 6배 증가했다.

일본 정부는 1963년부터 100세 이상 인구통계를 내고 있다.

통계를 낸 첫 해에 153명이던 100세 이상 인구는 1981년 1000명을 넘겼고, 수치는 해마다 오르고 있다. 

주요 48개국 중에서 지난해 기준 일본인 평균 수명은 여성이 87.74세로 세계 1위, 남성은 81.64세로 세계 2위에 올라 있다.

일본 최고령자는 1903년생인 다나카 가네(후쿠오카 거주) 할머니다.  그는 지난 1월 2일 118번째 생일을 맞았다.

일본인 남성 중 최고령자는 111세로 1910년생인 우에다 미키조(나라현 거주) 옹이다.

일본 인구 10만 명당 100세 이상은 68.54명이다. 전국 47개 광역자치단체 중 시마네 현이 134.75명으로 9년 연속 선두다.

일본은 100세를 맞는 국민에게 총리 명의 축하장과 기념품으로 은배(銀杯)를 증정한다.

song@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