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정착 돕는 ‘익산형 근로청년수당’ 이달부터 지급

지역화폐로 750명 대상 매달 30만원씩 최대 3년 지원


[쿠키뉴스] 박용주 기자 =전북 익산시가 일하는 청년들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한 익산형 근로청년수당을 이달부터 지급한다.

익산시는 3일 근로청년수당 지원 대상자 750명을 최종 선정, 이달부터 지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익산형 근로청년수당은 지난 5월부터 6월까지 접수기간 851명이 신청해 큰 호응을 얻었다.


신청 자격은 만18세~39세 이하 익산시에 주소를 둔 청년으로 지역 중소기업 동일 사업장에서(소상공인 사업장 포함) 1년 이상 근무하고, 지급 신청일 기준 1년간 월평균 급여가 세전 270만원 미만, 주 35시간 이상 근로자가 해당된다. 

시는 서류심사를 거쳐 유사 지원사업에 참여 중인 청년, 국세 및 지방세 체납 등 지급 요건에 충족되지 않는 101명을 제외하고 최종 대상자를 선정했다.
 
근로청년수당은 이달부터 매달 30만원씩 최대 3년 동안 지역화폐인 ‘익산다이로움’카드로 지급된다. 지원 기간 동안 주소지, 세금 완납 등의 조건을 유지하고 신청 당시 사업장에서 퇴사 할 경우 지급 중단 신고를 해야 하며, 3개월 이내 지역 중소기업에 입사할 경우 지원 조건에 맞는 경우(1회)에 한해 지원 재개 신고로 남은 기간 동안 지원받을 수 있다. 

시는 더 많은 청년들에게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8~9월경 근로청년수당 대상자를 추가 모집할 계획이다.

정헌율 시장은“익산형 근로청년수당은 적은 임금과 복지혜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청년 근로자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했다”며“청년들이 지역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자립할 수 있도록 다양한 청년정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yzzpark@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