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팽한 ‘추경심사’ 줄다리기…與, 의원총회 연다

재난지원금 지급 범위 두고 정부·여·야 입장 평행선

21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21년도 제2회 추경예산안 등 조정소위원회에서 박홍근 소위원장(가운데)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최은희 기자 =여야가 2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일을 하루 앞두고 막바지 예산 심사에 돌입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의원총회를 열고 여야 협상 상황을 공유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22일 오전 국회에서 화상 의원총회를 가진다. 논의 안건은 추경안을 포함한 주요 현안이다.

앞서 여야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인한 방역과 소상공인·자영업자 피해지원 예산 증액에 합의한 바 있다. 그러나 재난지원금 지급 범위에 대해선 여야 간은 물론, 당정 간 이견도 좁히지 못했다.

여야·정부 간 줄다리기는 현재진행중이다. 정부는 하위 소득 80% 지급안을 고수하고 있다. 민주당은 1인당 지급 액수를 줄여서라도 전국민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국민의힘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피해 지원 예산이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이에 민주당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압박하고 있다. 정부가 끝까지 국채 상환 유예 및 재난지원금 지급 범위 확대를 반대할 경우를 대비하기 위함이다. 기존 33조원 추경 총액의 확대를 요구하고 있어 협상에 진통을 겪을 가능성도 크다.

이날 오후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갖고 법제사법위원장을 포함한 원구성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여야는 오는 23일 국회 본회의에서 추경안 처리에 합의한다. 민주당은 상임위원장 배분 문제도 이달 임시회 내에 매듭짓겠다는 계획이다. 야당과 협상이 끝내 불발될 경우 법사위원장 단독 선출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joy@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