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누구나집' 시범사업 부지 포함 '환영'…'이해충돌' 논란도

시흥시청 

[시흥=쿠키뉴스 박진영 기자] 경기도 시흥시가 더불어민주당의 '누구나집' 공급안에 환영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이해충돌 소지가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10일 "'누구나집' 시범사업부지로 시화MTV 사업지구 내 22만6000㎡, 3300가구가 포함됐다"며 "무주택 서민들의 주거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민주당 부동산특별위원회는 이날 수도권 6개 지역에 모두 1만785가구의 '누구나집'을 공급한다는 '수도권 주택 공급방안'을 발표했다. 누구나집 시범사업 부지는 시흥 시화를 비롯해 인천 검단, 안산 반월·시화, 화성 능동, 의왕 초평, 파주 운정 등 6개 지역이다.


시흥시는 시범사업부지로 선정된 시화MTV는 서울 및 인천 등 주요 대도시까지의 접근성이 좋고 인근에 대규모 해양관광시설과 연계한 상업지역과 대학교 등이 위치해 생활여건 우수하다고 설명했다. 시는 누구나집 공급을 위해 올해 안으로 시화MTV 사업지구 내 유통상업용지 6블럭과 7블럭을 주거용지로 용도변경한다는 계획이다. 

누구나집은 송영길 민주당 대표가 "주택 문제를 일거해 해결할 혁명적 구상"이라며 적극 추진했다. 무주택자가 집값의 6~16%를 내고 10년간 거주한 경우 초기 분양가에 매수할 권리를 갖는 형태로 집값상승 시 대부분의 이익이 임차인에게 돌아가 '주거판 이익공유제 모델'로도 불린다.

하지만 이 방안은 송 대표의 오랜 친구가 누구나집에 깊숙이 관여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이해충돌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사업진행이 원할하진 않을 전망이다. 민주당 한 관계자가 송 대표 지인의 경제적 이해관계가 결부된 누구나집을 당 차원에서 밀어붙이는 건 부적절하게 비칠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bigman@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