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출시 '봇물'…전기차 시대 본격 열리나

제네시스·벤츠, 같은날 'G80 전기차·'EQA' 선봬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쿠키뉴스] 배성은 기자 = 자동차 기업들간의 전기차 경쟁이 뜨겁다. 고급차 브랜드들인 제네시스와 메르세데스-벤츠도 같은 날 전기차 신모델은 선보이며 불꽃 경쟁을 예고했다. 

제네시스는 이달 12일부터 30일까지 서울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리:크리에이트(RE:CREATE)' 특별 전시회를 열고 G80 전동화 모델을 공개한다고 10일 밝혔다.


친환경차 모델인 만큼 G80 전동화 모델에는 친환경 소재 내장재가 활용됐다. 가구 제작 공정에서 발생한 자투리 나무 조각으로 만든 '포지드 우드' 장식이 적용됐고, 가죽 시트에는 천연염료와 재활용 PET에서 뽑아낸 실로 만든 친환경 원단이 사용됐다.


또 87.2kWh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국내 기준 최대 427km 주행이 가능하다. 최대 출력 272㎾(약 370PS), 합산 최대 토크 700 Nm(약 71.4kgf·m)의 성능을 낸다.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 기능도 탑재됐다.

G80 전동화 모델은 올해 하반기 국내 출시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도 전기 콤팩트 SUV(스포츠유틸리티차) '더 뉴 EQA'를 같은날 선보였다. 

다음달 출시될 더 뉴 EQA는 EQC에 이어 국내에서 두번째로 출시되는 벤츠 전기차다. GLA를 기반으로 한 더 뉴 EQA는 '250' 단일 모델로 출시될 예정이다.

토마스 클라인 벤츠코리아 대표는 "2030년까지 벤츠의 전체 승용차 매출 절반을 친환경차가 차지할 것"이라며 "EQA뿐 아니라 올해 안으로 전기 세단 EQS도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더 뉴 EQA 전면부에는 벤츠를 상징하는 삼각별이 중앙에 위치한 블랙 패널 라디에이터그릴이 자리 잡고 있다. 낮은 차체의 쿠페형 디자인을 통해 역동성을 표현했다.

실내에는 총 5개의 원형 통풍구, 2개의 10.25인치 와이드 스크린 디스플레이,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탑재됐다.

MBUX에는 전기차 전용 내비게이션이 설치돼 현재 위치와 이동 경로를 따라 전기차 충전소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인공지능(AI) 기능을 통해 자주 쓰는 기능의 아이콘을 자동으로 메뉴 상단에 노출한다.

더 뉴 EQA에는 66.5kWh의 리튬이온 배터리와 최고 출력 140㎾와 최대 토크 375Nm의 성능을 내는 전기 모터가 탑재됐다. 1회 충전 때 WLTP(유럽) 기준 426km를 주행할 수 있다.

더 뉴 EQA는 급속 충전기 사용 때 100㎾의 최대 출력으로 충전이 가능하고, 10%에서 80%까지 충전하는 데 약 30분가량이 소요된다.

벤츠의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인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며 자동으로 속도를 조절하는 기능, 도로에 설치된 속도 제한 표지판을 인식해 자동으로 속도를 조절하는 액티브 속도 제한 어시스트 등이 탑재됐다.

더 뉴 EQA 상세 제원은 추후 공개되며, 가격은 5990만원이다. 정부 전기차 구매 보조금 100% 기준(6000만원)을 충족해 구매자가 보조금을 100%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차량 가격이 6000만원 이하면 보조금 100%, 6000만∼9000만원은 보조금 50%를 지급하고 있다.

벤츠코리아는 모빌리티 엑스포 부스에서 MBUX 하이퍼스크린 실물도 국내에서 처음으로 공개했다. 차량 내부 대시보드에 장착되는 MBUX 하이퍼스크린은 폭 141㎝ 디스플레이로 EQS에 탑재될 예정이다.

seba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