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얀센 백신 재고 급증… 불안감에 예약 대량 취소

사진=EPA 연합

[쿠키뉴스] 이준범 기자 = 미국 정부가 존슨앤드존슨 계열사 얀센이 개발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 재고 처리 문제로 곤란을 겪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8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이번달 말 유통기한인 얀센 백신 재고가 수백만 회 분량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이 지난 4월 혈전증 발생을 우려해 얀센 백신 사용 중단을 권고한 이후 재고가 급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열흘 만에 사용 재개됐지만, 미국인들 사이에서 얀센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돼 예약이 대량 취소됐다는 것이다.


의료 현장에선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도 유통기한 만료가 다가오지만, 얀센 백신에 비하면 재고량이 훨씬 적다는 얘기가 나온다.

얀센 백신은 지금까지 2140만 회 분량이 미국 정부에 납품됐지만, 실제 사용된 것은 절반 조금 넘는 수준이다.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83% 정도가 사용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 의료기관들이 얀센 백신 접종 독려에 나섰지만 큰 효과를 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병원은 얀센 백신 재고를 민간 의원이나 약국, 다른 주(州)에 발송하기도 하지만, 미국은 최근 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가 느려지고 있기 때문에 재고 소진이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다.

유통기한 만료를 앞둔 얀센 백신을 외국에 지원하는 방안도 거론되지만, 현실적인 문제가 많다. 외국으로 백신을 보내도 유통기한 전에 접종을 완료한다는 보장이 없고, 유통기한이 지나면 문제가 더 커지기 때문이다.


bluebell@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