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라지는 긴축 신호…옐런 "금리 인상, 美 경제에 좋다"

"10년간 낮은 인플레이션·금리와 싸워"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연합뉴스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미국 경제에 이로울 것"이라며 또다시 금리 인상을 용인하는 발언을 했다.

옐런 장관은 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 회의를 마치고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금리가 약간 상승하는 환경이 된다면 사회적,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관점에서 결국 '플러스'(도움)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조 바이든 미 행정부가 4조달러(약 4100조원)에 달하는 대규모 예산을 인프라에 투자한다는 계획을 세우면서 인플레이션과 금리 상승 가능성도 커지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다.  


그는 앞서 지난달 초 한 인터뷰에서 대규모 정부 지출을 언급하며 "완만한 기준금리 인상을 야기할 수 있다"며 "경제가 과열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금리를 다소 인상해야 할지 모른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이날 옐런 장관은 바이든 정부가 매년 4000억달러씩 지출을 증가시켜도 인플레이션을 야기하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도 "우리는 10년 동안 너무 낮은 인플레이션 및 금리와 싸워왔다"며 "우리는 그것이 정상적인 금리환경으로 돌아가기를 원한다"고 주장했다.
jihye@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