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범계 “윤석열, 라임 술접대 검사에 침묵 유감”

“총장 재임 때 약속 지켰어야… 술접대 검사, 추가 징계 착수”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유감을 표했다. 이른바 ‘라임 사태’ 검사 술접대 의혹과 관련한 사과가 필요했다는 지적이다.

박 장관은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 분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현직 총장으로 있을 때 국정감사에서 했던 약속처럼 적어도 사과를 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가져본다”고 말했다. 

지난해 윤 전 총장은 국정감사에서 라임 사태 부실수사 의혹과 관련한 질의에 “사과할 일이 있으면 사과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후 검찰은 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으로부터 술 접대를 받은 일부 검사 등을 기소했지만 윤 전 총장은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박 장관은 “(윤 전 총장이) 퇴임 전까지 특별한 얘기를 하지 않았다. 퇴임 이후에도 어떠한 메시지를 낸 바 없다”며 “대검(대검찰청)에서도 그 이후 특별한 조치나 대국민 유감 표시는 없었던 측면에서 장관으로서 유감스럽다”고 했다.

접대 액수가 100만 원에 미치지 못해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 기소 대상에서 제외된 일부 검사에 대해선 “대법원 판례가 인정하는 법리해석에 근거해 수사 결론을 낸 것 같다. 국민적 정서에는 맞지 않는 계산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나머지 2명에 대해서 추가적인 감찰을 하고 있다. 징계 절차를 착수하려 한다”며 “국민 정서와 관련해서도 거기에 부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전했다.

hyeonzi@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