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백신 맞고 건강 악화?… 정부 “이상반응이라면 절차 거쳐 조사”

사진공동취재단

고 전두환씨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을 맞고 건강이 악화해 사망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부는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이라면 절차를 거쳐 조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모르는 내용이라 정확하게 입장을 알려드리기 어려울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씨의 측근인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은 전씨가 화이자 백신 접종 이후 열흘 동안 식사를 못 해 10㎏이 빠졌으며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전씨는 다발성 골수종 확진 판정을 받고 투병 중 지난 23일 자택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손 반장은 “예방접종 후에 영향이 있는 문제라고 한다면 예방접종 이상반응 신고 등의 절차를 거쳐 조사하게 될 것 같다”며 “그러한 절차가 진행되지 않는다면 지금 판단할 수 있는 부분이 많지 않다”고 말했다 

노상우 기자 nswreal@kukinews.com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쿠키뉴스에서 많이 본 뉴스
주요기사

쿠키미디어 서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