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딸 부정채용 지시' 서유열 전 KT 사장 구속기소

사진=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 등 KT 부정채용에 관여한 서유열(63) 전 KT 홈고객부문 사장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은 15일 서 전 사장을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서 전 사장은 지난 2012년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2명, 같은 해 홈 고객서비스직 공채에서 4명 등 총 6명을 부정 채용한 혐의를 받는다.

부정 채용한 6명 가운데는 서류전형과 적성검사를 치르지 않고 인성검사부터 채용 절차를 진행한 김 의원의 딸도 포함됐다.

서 전 사장은 2011년 계약직 채용 당시에는 김 의원에게서 딸의 지원서를 직접 받았다고 검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