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0.3% “선거제·검찰개혁, 패스트트랙 태워라” [리얼미터]

국민의 절반은 선거제·검찰 개혁 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패스트트랙이란 발의 안건의 신속처리를 위한 제도로,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지정될 경우 법안발의 후 330일이 경과 되도 처리되지 못하면 그 다음 본회의에 자동 상정돼 표결이 이뤄진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3일 전국 성인 남녀 503명을 대상으로 선거제·검찰 개혁 법안의 패스트트랙 찬반을 조사(신뢰수준 95%에서 표본오차 ±4.4%포인트)한 결과, ‘여야 정쟁으로 막혀 있는 개혁법안의 신속처리를 위해 찬성한다’는 응답이 50.3%로 집계됐다.

반면 ‘여야 합의와 법안 심의 절차를 거치지 못하므로 반대한다’는 응답이 30.8%은 나타났다.  ‘모름’이나 무응답은 18.9%다.

세부적으로는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찬성 여론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진보층에서 찬성이 7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한국당 지지층과 무당층, 보수층에서는 반대 여론이 우세했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엄예림 기자 yerimuhm@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