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바른미래당 영입 더 없다…영원히 배신자 그룹”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더 이상 바른미래당에서 영입할 사람은 없다”며 과거 새누리당에서 이탈한 의원들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홍 전 대표는 7일 페이스북을 통해 “박인숙 의원을 끝으로 바른 미래당의 새누리당 출신들은 영원히 배신자 그룹이 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내가 당대표 시절 그렇게 수모를 당하면서도 통합을 하려고 노력 했으나 그들은 오지 않았다”며 “그 결과 지방선거 때 그들이 기초‧광역의원, 기초‧광역단체장을 당선 시킨 일이 있었나. 내 기억으로는 지역구에서는 아마 한명도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비난했다.

이어 “총선을 앞두고 바른 미래당의 호남 출신들은 민주당이나 평화당으로 갈 것이고 새누리당 출신들은 자연 소멸 될 것”이라며 “이당 저당을 떠돌던 그 당 대표는 산산이 부서진 이름이여를 부르면서 정계 은퇴를 할 거다. 그것이 민심이고 천심”이라고 주장했다.

김정우 기자 tajo@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