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강정마을 사태 깊은 유감, 사면복권 적극 검토”

문 대통령 “강정마을 사태 깊은 유감, 사면복권 적극 검토”

문재인 대통령이 해군기지 문제로 10년 넘게 갈등을 겪어온 제주 강정마을을 찾아 주민 사면복권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1일 오후 제주 강정마을 커뮤니티센터 1층에서 열린 주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강정마을에 치유와 화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 안보를 위한 일이라 해도 절차적·민주적 정당성을 지켜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앞선 갈등에 유감을 표시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구상권 청구는 이미 철회가 됐다”며 “그리고 사면복권이 남은 과제인데, 관련된 재판이 모두 확정돼야만 할 수 있다. 관련된 사건이 모두 확정되는 대로 적극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마을 주민의 아픔을 치유하고 공동체가 회복돼야 정부에 대한 신뢰가 살아날 것”이라며 “정부는 믿음을 갖고 지속적으로 주민 여러분과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강희봉 강정마을 회장은 문 대통령에게 “강정마을 공동체를 회복하고 400년 마을 역사 속에 키워 온 화합과 상생의 공동체 정신을 다시 꽃피우려면 사면복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고 이를 들은 문 대통령은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다.

이날 오후 4시34분에 시작된 간담회는 한 시간 가량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문 대통령과 주민들 사이에 대화가 오가며 이보다 길어진 1시간19분 동안 이어졌다.

인세현 기자 inout@kukinews.com / 사진=연합뉴스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연예/스포츠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