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14일 방중···북미정상회담 후속조치 논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오는 14일 중국을 방문한다. 미국과 중국 양측은 미·북 정상회담 후속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다. 

중국 외교부 겅솽 대변인은 13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초청으로 폼페이오 장관이 14일 방중한다”면서 “방중기간 중미 양측은 양국관계 발전과 공동 관심사인 중요한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중국에 싱가포르 북미회담의 관련 상황을 통보할 예정”이라면서 “중미는 주요 2개국으로서 양국 관계의 건강한 발전이 공동 이익뿐만 아니라 세계 이익과 국제사회의 보편된 기대에 부합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중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북미회담에서 공동성명을 채택함에 따라 한국에 이어 중국에 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협조를 구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 외교부는 전날 성명에서 “미·북 회담이 한반도 비핵화와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에 중요한 진전을 거뒀다”면서 미·북 양국의 공동 인식 실천을 기대했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