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덕 포항시장 "포항을 지진극복의 세계적 명소로 만들자"

일본 고베,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뛰어넘는 명소로 개발 제안

성민규 기자
입력 : 2018.04.16 15:51:12
수정 : 2018.04.16 15:27:46

16일 이강덕 시장이 '포항형 도시재건 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포항시 제공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이 16일 국회의원 회관에서 열린 '포항 재난지역 특별도시재생 전문가 토론회'에 참석, 선진 지진방재 시스템 구축과 도시재건을 통해 포항을 지진극복의 명소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발제자로 나선 이 시장은 지난해 지진 이후 긴박했던 상황에서 시민들을 위해 대처했던 사항과 '포항형 도시재건 대책'을 설명하고 현실과 맞지 않아 개선돼야 할 규정과 제도들을 건의했다.

특히 피해지역 특별도시재생 사업, 국립방재공원 등 방재인프라 조성, 국립 트라우마 치유센터 유치,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등을 종합적으로 마련해 일본의 고베, 미국의 샌프란시스코를 넘는 지진극복의 상징적 도시로 조성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지진 관련 특별법 제정, 관련법 개정을 통해 재난지원금 현실화, 건축물 내진보강 사업 등이 실현돼야 한다고 강조하고 피해주민 주거안정을 위한 정부 지원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그는 "지진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역을 명소화해 재난극복 모범사례로 만들고 안전체험 교육장으로 활용하는 것이 진정한 도시재생의 의미"라며 국가 차원의 지원과 관련 제도를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

실제 일본은 1995년 규모 7.2의 한신·아와지 대지진으로 인해 사망자 6434명, 14조1000억엔의 물적피해를 입었다.

하지만 국가에서 이재민 생활지원법 제정과 광역방재센터, 내진공학연구센터 등 방재시설 건립, 1358개의 연계사업을 통해 지진 발생 6년 후 지진 이전보다 오히려 인구가 증가하는 지역으로 발전했다.

이강덕 시장은 "비가 온 뒤 땅이 더 굳어지듯이 지진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도시를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협력해 세계적 명소로 만들어 가는 것은 대한민국의 저력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한편 국회 재난안전특별위원회 간사인 김정재 국회의원 주최, LH공사 주관, 국토부 후원으로 열린 이날 토론회에는 민·관·학·연 등 100여명의 각계 각층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포항=성민규 기자 smg511@hanmail.net

 

 

 

 

 

 

 

 

 

 

 

 

맨 위로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