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가방·봅슬레이·뉴욕…다시보는 무한도전의 황금기

돈가방·봅슬레이·뉴욕…다시보는 무한도전의 황금기

‘무한도전’ 멤버들과 제작이 지난 13년의 방송 내용을 회고하며 감동과 재미를 선사했다. 

14일 오후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는 ‘무한도전 13년의 토요일’ 제2탄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돈가방을 갖고 튀어라’ 특집이 언급됐다. 유재석은 “드라마나 영화 속에 출연자가 돼 녹화하는 느낌이 들었다”며 “추격전의 효시라고 할 수 있을 만큼 잘 만큼 특집”이라고 설명했다. 

박명수는 가장 기억에 남는 스포츠 특집으로 ‘봅슬레이 특집’을 꼽았다. 그는 “아무 일 없이 완주했기 때문에 잘 끝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양세형은 “왜 ‘무한도전’인지 알 수 있었던 특집”이라고 극찬했다. 

촬영 일정이 빡빡했던 ‘뉴욕 특집’에 대한 불만도 나왔다. 김태호 PD는 “뉴욕 특집은 제작진에게 악명 높은 특집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운을 뗐다. 스태프들의 증언도 이어졌다. 이경엽 현장 FD는 “7회 분량을 찍었는데 일주일 동안 10시간도 못잤다”고 토로했다. 유재석도 “내가 생각해도 너무 한 거 아닌가 했다”며 김 PD를 향해 “네가 사람이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달 31일 시즌 종영을 선언한 무한도전은 3주간 스페셜 코멘터리 방송을 선보이고 있다. 

이소연 기자 soyeon@kukinews.com

페이스북 카카오 밴드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구글 더보기
Copyright @ KUKINEWS. All rights reserved.

포토뉴스

연예/스포츠